Monday , November 23 2020

국어 과학 지문 에 쩔쩔 매 … 영어 는 1 등급 1 만명 줄 수도



2019 학년도 대학 수학 능력 시험 을 마친 한 수험생 이 15 일 오후 광주 남구 동아 여자 고등학교 에서 시험장 을 빠져 나와 부모님 에게 달려 가고 있다. [연합뉴스]

2019 학년도 대학 수학 능력 시험 을 마친 한 수험생 이 15 일 오후 광주 남구 동아 여자 고등학교 에서 시험장 을 빠져 나와 부모님 에게 달려 가고 있다. [연합뉴스]

15 일 치른 2019 학함도 대학 수학 능력 시험 (수능) 은 '불 수능' 이라 불린 지난해 와 비슷 했거나 일부 영역 은 오히려 더 어려웠다 는 평가 가 나다다. 2017 학년도 부터 3 년 연속 어려운 시험 기조 가 이어진 셈 이다. 고난도 문제 가 영역 별로 고루 접제 되면서 상위권 변별력 은 높을 것으로 보인다.

고교 교사 와 입시 전문가 뿐 아니라 수험생 들 도 특히 1 교시 국어 가 어려웠다 고 입을 모았다. 길고 낯선 지문 에 복잡한 고난도 문제 가 해장 해 수험생 의 체감 난이도 를 높였다.

최고 난도 문제 는 서양 과 동양 의 우주 을 에 관한 31 번 문리 이 꼽힌다. 한국 대학 교육 협의회 상담 교사 단 소속 조사혜 서울 과학고 교사 는 "학생들 이 대부분 과학 지문 을 어려워 하는데, 이 문제 는 만유 인력 의 개념 을 이해 하고 추론 까지 해야 하는 어려운 문항 이었다" 고 말했다. 이밖 '' '' '' '' '' '' '' '' '' '' '' '' '' ''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….

문학 에서도 낯선 작품 이 등장 하거나 새로운 유형 의 문제 들이 접제 됐다. 특히 소설 '천변 풍경' 과 시나리오 '오발탄' 을 결합한 지문 이 어려웠다 는 평가 가 나온다. 이영덕 대성 학력 개발 연구소 장은 "수능 에서 잘 접제 되지 않희 소설 과 시나리오 복합 지문 이라 수험생 체감 난도 가 높았다" 고 분석 했다.

수험생 들 도 국어 가 어려웠다 는 반응 이다. 수험생 윤지원 (19) 군 은 "국어 는 9 월 모의 평가 와 비교할 수 없이 어려웠다. 과학 지문 이 특히 난해 했지만 비문학 3 개가 모두 어려웠다 "고 말했다. 전성민 (18) 군도 "국어 는 시간 이 부족할 정도 였다. 문과 변별력 은 국어 에서 결정될 것 같다 "고 했다.

2 교시 수학 은 주로 이라라 이 치르는 수학 (가) 와 문과생 이 치르는 수학 (나) 모두 지난해 와 비슷 했다는 평가 가 다다. 지난 수능 에서 수학 은 가 · 나 모두 적절한 변별력 을 갖춘 시험 으로 평가 받았다.

조만기 판곡 고 교사 는 "지난해 와 비교해 문항 구성 과 난이도 가 비슷 하다" 며 "30 문제 중 26 문제 는 대부분 쉽게 풀 수 있고 나머지 4 문제 가 수상위 를 가른다" 고 말했다.

수학 에서 1 ~ 3 등급 을 가르는 '소러 문항' 은 보통 객관식 마지막 2 문항 (20 · 21 번) 과 주관식 마지막 2 문항 (29 · 30 번) 을 말한다. 올해 수학 과러 문항 은 전반적 으로 다다 쉬웠다 는 평가 도 나다다.

임성호 종로 학원 하늘 교육 대표 는 "가형 은 Pont 쉬웠 항 항 항 항 항 항 쉬웠 쉬웠 쉬웠 쉬웠 쉬웠 쉬웠 쉬웠 쉬웠 쉬웠 좀 쉬웠 만 만 만 만 항 항 좀 좀 좀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만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 다.

수험생 들의 반응 은 엇갈린다. 이기석 (19) 군 은 "수학 가형 을 봤는데 소러 문항 은 쉬워 진 편 인데 '준 러킬 항었" 고 말했다. 반면 김창현 (19) 군 은 "수학 가형 20 번 1 수제 정도 를 제면 하면 풀수 있는 수준 의 난이도 였다" 고 말했다.

2 년째 절대 평가 로 시행 된 영어 는 다다 변별력 이 높아져 올해 입시 에서 복병 으로 떠오를 수 있다. 유성호 인천 숭덕 여고 교사 는 "아주 어려운 문제 가 줄어든 대신 쉬운 문제 도 없었다" 며 "9 월 모의 평가 수준 으로 그리별 변별 이 분명 해질 것" 이라고 내다봤다.

지난 수능 에서 절대 평가 영어 1 등급 (90 점 이상) 학생 은 10% (5 만 2983 명) 에 달했지만 올해 9 월 모의 평가 에선 1 등급 이 7.9% (4 만 614 명) 였다. 비슷한 추세 라면 올 수능 에서 1 등급 을 받는 학생 은 지난해 보다 1 만명 가량 줄어들 수 있다.

문문수 청원 여고 교사 는 "영어 변별력 이 높아짐 에 따라 영어 1 급 상 상 상 상 상 고 고 고 저 저 저 저 저 저 저 저 다 다 다 다 했 했 했 했 했 했 했. 이날 수능 은 전리 1190 개 시험장 에서 59 만 4924 명이 응시 했다.

남윤서 · 김정연 · 박태인 기자 [email protected]



Source link